로그인 | 장바구니/Wish List 
회원가입 | 주문/배송조회 
나의쇼핑수첩 | 요청목록 
테크노 즐겨찾기 추가하기

   천원Shop    최신    예약    New Update    재입고    순위    출시일정    감상평    수상작    CD이벤트    아울렛    VIP    오늘만이가격    중고매입가  

상세검색 인기검색어:  이상한변호사 우영우  클라나드 애프터 스토리  바빌론  파리13구  폴:600  3D

 잃어버린 황금을 찾아서 (1disc) [미디어허브10월할인]

 8,900원

 라 멜로디 (1disc)

 21,900원

 코러스 일반판 (2disc)

 12,500원

 뚜르 드 프랑스 : 기적의 레이스 (1disc)

 21,900원

 파멜라로즈 살인사건 (1disc)

 22,500원

 잘 있으니까 걱정말아요 (1disc)

 14,900원

 싸커 퀸즈 (1disc)

 21,900원

 꼬마 니콜라 (1disc)

 19,500원

 최악의 이웃과 사랑에 빠지는 방법 (1disc) [미디어허브 11월 할인행사]

 14,900원

 슈퍼스타 (1disc)

 18,900원

 [블루레이]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 [2D+3D] [스틸북한정판]

 39,800원

 [블루레이] 테넷 [스틸북 한정판] (2disc)

 36,900원

 [블루레이] 수어사이드 스쿼드 [2D + 3D] [디지북한정판]

 35,900원

 정말 먼 곳 (1disc)

 21,900원

 사랑보다 황금 (1disc)

 6,900원

파리 36의 기적 (1disc) [미디어허브2월할인]
Paris 36
장 르 드라마 뮤직(뮤지컬) 
감 독 크리스토퍼 바라티에
주 연 제라르 쥐노  카드 므라드  클로비스 코르니악  
소비자가 22,000 원
판매가 8,900 원
적립금 100 원
출시사 미디어허브
출시일자 2015-02-11
주문수량   EA
   

등급 : 15세이상관람가


더빙 : 프랑스어
등급 : 15세관람가
자막 : 한국어, 영어
화면비 : 2.35 : 1 Anamorphic
오디오 : Dolby Digital 5.1
상영시간 : 본편 120분
지역코드 : 3

- 2011년 아카데미 주제가상 노미네이트에 빛나는 매력적인 뮤지컬 사운드트랙!
- <코러스>의 감동을 다시 한번! 900만 관객을 극장으로 이끌었던 영광의 주역들이 선보이는 두 번째 프로젝트!
- <밀리언달러 베이비>부터 <태양의 서커스>까지 최고의 스텝들이 참여해 진정한 기적을 일궈내다!
- 1936년 파리, 휴가를 떠나고 싶은 이웃들의 소박한 바람을 파리의 일상 속에 담아내다!
- 영화가 선사할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감동, 우정과 사랑의 순간들이 흥겨운 춤과 노래를 통해 펼쳐진다!

:::줄거리
새해의 흥분이 아직 가시지 않은 1936년의 파리, 유서 깊은 극장 샹소니아가 자금 문제로 문을 닫자 극장 감독 피구알은 졸지에 실업자가 된다. 아들 조조가 길거리에서 아코디언을 연주해 생활비를 벌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피구알은 고민 끝에 다시 공연을 올리기로 결심한다. 자칭 성대모사의 달인인 자키와 열혈 사회주의자 밀루가 피구알을 돕기 위해 나선 가운데, 이들 앞에 미모의 가수지망생 두스가 오디션을 보러 나타나는데….


[ABOUT MOVIE]

<코러스>의 감동을 다시 한번!
900만 관객을 극장으로 이끌었던 영광의 주역들이 선보이는 두 번째 프로젝트!

2004년 데뷔작 <코러스>로 흥행 돌풍을 일으켰던 크리스토퍼 바라티에(Christophe Barrtier) 감독의 두 번째 감동 프로젝트 <파리36의 기적>이 드디어 한국에서 개봉한다. <코러스>의 다정한 선생님 제라르 쥐노(Gérard Jugnot)와 외로운 꼬마 페피노 역의 막상스 페렝(Maxence Perrin) 등 감동의 주역들을 다시 만날 수 있는 <파리36의 기적>은 나라 안팎으로 어수선했던 1936년의 파리를 배경으로 위기에 처한 극장을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샹소니아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이다.
작은 시골학교의 합창단에서 파리의 변두리극장으로 무대를 옮겨 또 한 번의 영광을 재현할 예정인 <파리36의 기적>은 성공은커녕 실패만 거듭하는 주인공 피구알과 형편없는 성대모사의 달인 자키, 붉은 군대는 구경도 못해본 사회주의자 밀루 등 어딘가 모자라지만 정감 가는 사람들이 우여곡절 끝에 기적을 만들어가는 과정을 보여줌으로써 관객들에게 따뜻한 감동을 선사한다. 또한 <파리36의 기적>은 음악과 감동을 적절하게 조합해 영화의 재미를 배가시키는 크리스토퍼 바라티에 감독의 장기를 재확인할 수 있는 영화로, 2011년 새해 모두가 함께 즐기기에 부족함이 없는 흥겨운 작품이 될 것이다.


2011년 처음으로 만나는 뮤지컬 영화!
아카데미 주제가상 노미네이트에 빛나는 매력적인 사운드트랙!

2011년 처음으로 만나는 뮤지컬 영화 <파리36의 기적>은 음악으로부터 비롯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작품이다. 유명 음악 감독인 라인하르트 바그너(Reinhardt Wagner)가 작사가인 프랑크 토마(Frank Thomas)와 함께 만든 여러 곡들이 바로 <파리36의 기적>의 씨앗이었다. 이들은 자신들의 곡중 상당수가 아코디언을 연주하는 사람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음을 깨닫고 여러 영화사를 떠돌기 시작했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코러스>로 흥행 감독 대열에 합류한 크리스토퍼 바라티에 감독과 운명처럼 만나게 된다.
파리의 뮤직홀을 배경으로 한 만큼 영화 속에는 다양한 음악들이 등장한다. 라인하르트 바그너의 총지휘 아래 이야기에 맞게 완벽하게 재단된 음악들은 때로는 흥겨운 리듬으로, 때로는 애절한 로맨스로 분위기를 이끌어 나간다. 특히 아름다운 음색과 매력적인 외모로 <물랑루즈>의 니콜 키드만을 연상시키는 슈퍼 신인 노라 아르네제데(Nora Arnezeder)의 테마 송 ‘Loin de Paname(Far from Paris, 파리에서 멀어지면)’는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다. 파리에 대한 애정을 가득 담아낸 이 곡은 아카데미 주제가상에도 노미네이트돼 주목을 받았으며 노라 아르네제데의 노래 장면 또한 온라인 상에서 큰 인기를 얻으며 한국 관객들의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밀리언달러 베이비>부터 <태양의 서커스>까지
최고의 스텝들이 참여해 진정한 기적을 일궈내다!

<밀리언달러 베이비>, <그랜토리노> 등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촬영 감독으로 유명한 톰 스턴(Tom Stern)이 <파리36의 기적>에 참여한다는 소식은 그 자체로 빅 뉴스였다. 그러나 이는 단순히 <코러스>의 성공이 가져다 준 선물만은 아니었다. <미스틱 리버>에서 보여진 빛과 색의 세심한 깊이에 감명 받은 크리스토퍼 바라티에 감독은 톰 스턴의 시골집까지 찾아가 그를 만났다. 1930년대의 시대와 일상을 카메라 안에 담는다는 점, 가난한 사람들에 관한 아름다운 이야기, 무엇보다 크리스토퍼 바라티에 감독의 진실한 면모에 감명 받은 톰 스턴은 승낙의 뜻을 밝혔고 최고의 촬영 감독답게 극장 밖의 현실과 무대 위의 가상을 오고 가는 완벽한 화면들을 만들어냈다.
그리고 또 한 사람, <태양의 서커스>의 무대 감독으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장 라바스(Jean Rabasse)의 참여도 <파리36의 기적>에는 더없는 행운이었다. 1930년대를 단순히 재현하는 것이 아닌, 해석을 통해 재창조하고 싶다는 감독의 뜻에 전적으로 동감한 장 라바스는 마르셀 카르네 감독의 <천국의 아이들(Enfants du paradis)>, <북호텔(Hôtel du Nord)>, ‘아델 블랑섹 시리즈’로 유명한 자크 타르디의 만화 등 수많은 자료를 연구하고 고민한 끝에 체코 프라하에 실제보다 더 그럴 듯한 파리의 거리와 극장 샹소니아를 창조해냈다.


1936년 파리, 그곳에선 무슨 일이?
휴가를 떠나고 싶은 이웃들의 소박한 바람을 파리의 일상 속에 담아내다!

<파리36의 기적>은 각기 동기는 다르지만 ‘샹소니아’라는 삶의 현장을 지켜야 한다는 공통의 목표를 가진 사람들의 만남을 그린 영화다. 그렇다면 왜 1936년일까? 프랑스에서 1936년이 가지는 의미는 어떤 것일까?
1936년 파리는 변화에 눈뜨고 있었다. 유럽 전역으로 퍼지고 있던 파시즘에 반대하는 정당과 당파, 국민들이 연합전선을 이룬 이른바 ‘인민전선’과 이들의 지도자였던 레옹 블룸이 정권을 잡은 것이다. 그리고 또 하나의 중요한 변화, 1주일에 6일 근무가 당연시되던 통념을 깨고 5일 근무제 시행을 요구하는 노동자들의 파업 열기가 뜨거웠던 때가 바로 1936년이었다.
크리스토퍼 바라티에 감독은 이와 같은 시대적 상황들을 영화 곳곳에 배치시킴으로써 보다 깊이 있는 이야기를 만들어낸다. 바다로 휴가를 가는 것이 꿈이지만 주6일 근무 때문에 쉽게 떠날 수 없는 극장 감독 피구알과 파업을 해서 주5일 근무제를 얻어내야 한다고 주변을 선동하는 동료 밀루는 당시 파리의 가난한 노동자들의 모습을 반영하고 있다. 이들이 무대에 올린 쇼 ‘파리36’도 ‘바다로 떠나자’는 내용이다. 크리스토퍼 바라티에 감독은 1936년 파리의 변화, 그리고 가난한 이웃들의 소박한 바람과 뮤지컬 영화의 흥겨운 분위기를 적절히 조합하여 ‘파리36의 기적’이라는 제목에 걸맞는 완벽한 영화를 만들어냈다.



INTERVIEW _ 크리스토퍼 바라티에 감독

Q : <코러스>의 성공 이후, 많은 관심을 받았다. 두 번째 작품에 대한 부담은 없었는가?
<코러스>의 성공 이후 주변으로부터 많은 충고를 들었다. 주로 ‘<코러스>와는 다른, 뭔가 변화를 시도해야 한다’는 이야기들이었다. 하지만 결국 ‘왜 내가 정말로 하고 싶은 게 아닌 다른 걸 해야 하지?’라는 질문에 다다랐다. 자기 자신을 닮아가는 것을 겁내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 부담감을 벗어나는 가장 좋은 방법은 가슴이 뛰는 주제와 인물들을 찾고 그 안에서 나를 다시 발견하는 것이었으니까.

Q : <파리36의 기적>은 어떻게 구상하게 되었나?
영화의 시작은 음악이었다. 내가 <코러스>를 찍기도 전의 일이었는데, 작곡가 라인하르트 바그너, 작사가 프랑크 토마가 영화사를 찾아와 아코디언 연주자에 관한 곡들을 가지고 있는데 그에 관한 이야기를 만들고 싶다고 했다. 이후 영화화 작업이 진행되긴 했지만 과정이 지지부진했다. 그러다 <코러스> 이후 두 번째 프로젝트를 구상하던 나에게 기회가 왔다. 그들의 음악은 뭔가 환기시키는 힘이 있었다. 1930년대 파리의 일상 같은 것 말이다. 오래 걸리긴 했지만 조금씩 폐관 위기에 처한 극장이나 캐릭터, 로맨스, 당시 파리의 상황들, 그리고 아버지와 아들의 이야기가 내 머릿속에 자리를 잡기 시작했다.

Q : <파리36의 기적>을 작업하는데 기준이나 원칙이 있었다면?
보편적인 이야기를 만들고 싶었다. 누가 보더라도 이해할 수 있는… 나는 위대하고 아름다운 영화, 감정적이고 허구적인, 그리고 시네마 베리떼와는 거리가 먼 약간은 비현실적인 영화를 만드는 사람이다. 관객의 입장에서도 난 그런 영화들을 좋아한다. 그래서 이번 영화에도 여러가지 장르를 혼합해 보다 극적인 이야기를 만들어내고자 했다. 코미디, 극영화, 느와르, 그리고 뮤지컬까지 말이다. 이번 영화에서 내가 도전했던 것은 장르와 장르를 오가는 것이었고 이야기로 벽화를 그려내는 것이다. ‘옛날 옛적 파리에는…’ 이런 식으로 말이다.

그래서 명확한 표지를 새겨 넣는 건 하지 않았다. 영화의 제목에 어떤 구역이라고 밝히지 않은 건(영화의 원제 faubourg은 변두리라는 의미) 그런 의도에서였다. 이건 당시 만들어졌던 ‘시적 리얼리즘’ 영화들의 특징이기도 하다. 영화 속에서 에펠탑이나 사크레쾨르 대성당이 한 눈에 보이도록 설정한 것도 그런 이유였다. 실제 파리에 그런 지역은 없지만 파리의 특징을 한 번에 보여줄 수 있어 오히려 더 파리스러워 보인다. 관객들은 각자 상상할 수 있다. ‘이곳이 파리의 어디 쯤이겠군’ 하고 말이다. 마찬가지로 영화 속에 등장한 정당이나 단체의 이름도 그럴싸한 느낌의 허구로 만들어냈다. 인민전선과 레옹 블룸만 빼고!

Q :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캐스팅할 배우들을 염두했나?
<코러스> 이후 제라르 쥐노와 나는 아주 특별한 사이가 되었다. 우린 서로에게 영감을 선물했으니까. 그래서 다시 함께 모험을 하고 싶었다. 그도 마찬가지였나 보다. 프로젝트에 대해 이야기하자마자 참여하겠다고 했으니까. <코러스>에 작은 배역으로 출연했던 카드 므라드(Kad Merad)도 마찬가지다. 그에게 이번엔 비중 있는 역할을 맡겨 그가 진지한 배우로도 손색이 없음을 알려주고 싶었다. 밀루 역의 클로비스 코르니악(Clovis Cornillac)은 오래 전부터 함께 일해 보고 싶은 배우였다. 그래서 그를 염두해 두고 시나리오를 썼다. 그는 가장 배우다운 배우 중 한 사람이다.

Q : 두스 역에 신예 노라 아르네제데를 섭외한 건 과감한 선택이었다. 그녀를 택한 이유는?
두스 캐스팅이 가장 어려웠다. 스타가 되기 위해 파리에 온 젊은 가수지망생은 진부한 설정이 되기 쉬운 역이니까. 오디션에는 수천 명이 참여했다. 처음에는 캐릭터의 나이를 서른 정도로 생각했는데 오디션을 보면서 스무 살로 수정했다. 열정이 있지만 의견을 쉽게 바꿀 수도 있고 포기도 하고 시작도 하는 나이여야 했기 때문이다. 오디션 초반에 노라 아르네제데를 만났는데 노래 실력이 정말 뛰어났다. 게다가 예전의 스타 같이 우아하고 아름다운 매력이 있었다. 연기 경험이 별로 없어 본인 스스로도 겁을 내긴 했지만 촬영을 하면서 점점 더 존재감을 보여줬다. 재능과 외모, 아름다운 목소리 그리고 뭔가 아주 강력한 것, 예술가에게 필요한 자질 같은 것이 있는 친구다.

Q : 1930년대의 파리를 재현해야 했다. 미술 감독에 장 라바스를 택한 이유는?
일찍부터 로케이션 촬영이 불가능하다는 건 인지하고 있었다. 30년대의 서민들이 살던 파리 모습을 찾아내는 건 이제 어려운 일이니까. 그래서 새로 파리를 짓기로 했다. 장 라바스는 영화뿐만 아니라 ‘태양의 서커스’ 같은 쇼에 참여했을 정도로 경험이 다양하고 상상력이 뛰어나다. 그와 논의해서 잘 알려져 있으면서도 그렇지 않은 파리, 그 시대의 영화에 나온 것과 같은, 도시 변두리에 있을 것 같은 파리를 만들어냈다. 세트장은 체코의 프라하에서 좀 떨어진 들판에 있었는데 실제 크기로 광장을 만들고 실제 극장도 지었다. 파리가 아닌 프라하를 택한 건 현장에 모두 모여 함께 무언가를 만들어내고 싶었기 때문이다. 출근하듯 일하는 것이 아니라 말이다. 우리는 그곳에서 무려 6개월을 함께 보냈고 90% 이상의 촬영을 그곳에서 진행했다. 독특한 모험과 특별한 순간들이 펼쳐졌다.

Q :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촬영 감독인 톰 스턴이 작업에 참여했다. 그가 참여하게 된 배경은?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영화를 주로 촬영했던 톰 스턴과 작업한 건 행운이었다. 세간에선 내가 그를 돈으로 샀다고 하기도 했지만 그건 사실이 아니다. 그에게 관심이 있어 시나리오를 보냈는데 하루도 지나지 않아 자기 집으로 오라고 했다. 서로 잘 맞는지 알아봐야 한다며 말이다. 나는 대조가 두드러지고 잘 구성된 빛을 보여주고 싶었는데 <미스틱 리버> <밀리언달러 베이비> <아버지의 깃발> <이오지마에서 온 편지> 등 그가 작업했던 영화들이 정말 맘에 들었고 그래서 연락을 하게 됐을 뿐이다.

Q : 중점을 두고 연출한 장면들이 있다면?
첫 장면부터 아주 광범위한 영화라는 느낌을 주고 싶었다. 그래서 파리를 넓게 비추다 동네로, 그리고 극장으로, 마지막엔 한 사람의 얼굴이 보여질 수 있도록 했다. 그리고 시퀀스 쇼트와 스테디 캠을 번갈아 사용해 고정된 샷 사이의 흐름과 생동감을 강화해서 감정이나 감상들을 잘 부각시키고자 했다.
그리고 뮤지컬 장면은 한 컷 한 컷을 잘라 스쳐가는 나무, 흘러가는 구름, 움직이는 바닥 위의 자전거, 가짜 해변과 바다 등 모든 것을 전통적인 방식으로 재현해 갑자기 장면을 떠났다가 다시 극장으로 돌아오는 그런 느낌을 줬다.

Q : <코러스>에 이어 음악과 아이, 우정과 연대의 미덕 같은 주제가 등장한다. 그 이유는 뭐라고 생각하나?
그건 <코러스>처럼 이 영화도 나를 닮았기 때문인 것 같다. 나에게는 일종의 순수주의가 있다. 그래서 민중의 현명함을 믿고 개인들 사이의 연대, 타인을 향한 관심 등의 가치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그리고 어렸을 때부터 음악을 해서 음악이 인간을 구원하고 지탱할 수 있다는 생각을 믿는다.
처음부터 의식적으로 그렇게 시작한 건 아니었지만 이런 요소들이 계속 생각나고 등장하는 건 그것이 나의 마음을 흔드는 것이고 내가 그런 인간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나를 닮은 영화 외에 다른 건 만들지 못하는 사람이고 그것이 내가 생각하는 작가 영화의 유일한 정의다. 만든 사람을 닮은 영화 말이다.


[DIRECTOR]

<코러스>의 흥행을 넘어, 프랑스의 대표 감독으로!
크리스토퍼 바라티에(Christophe Barratier)

연극 배우인 어머니와 영화 쪽 일을 한 아버지 밑에서 자라며 예술적 소양을 쌓았다. 원래는 뮤지션으로 활동했으나 유명한 배우이자 제작자인 삼촌 자크 페렝의 영향을 받아 영화계로 진로를 수정했다. 삼촌과 함께 <마이크로코스모스>, <위대한 비상> 등의 자연 다큐를 제작했으며 <코러스>로 900만 관객을 불러모으며 단숨에 흥행 감독 반열에 올랐다.


[CHARACTER & CAST]

“내 소개를 하지, 내 이름은 피구알. 실패자들의 왕이지”
능력은 없지만 애정은 넘치는 극장 감독 피구알 役 제라르 쥐노(Gérard Jugnot)

35년 동안 성실하게 무대를 지켜온 극장 감독 피구알. 사랑하는 아들 조조를 되찾기 위해 동료들과 의기투합하여 올린 공연이 실패하자 자살 소동을 벌이기도 하는 은근 사고뭉치. 하지만 결정적 순간에는 의리파로 변신하여 사람들의 마음을 울린다.

<코러스>의 다정한 선생님 역으로 우리에게 익숙한 배우 제라르 쥐노는 프랑스를 대표하는 코믹 배우 중 한 사람이다. 연출에도 재능을 보여 2000년에는 라는 작품을 통해 감독으로 깜짝 데뷔하기도 했다.


“아빠한테 원하는 걸 주세요. 눈치 못 채게요.”
아코디언 연주로 용돈벌이까지, 의젓한 꼬마 조조 役 막상스 페렝(Maxence Perrin)

라디오맨에게 배운 아코디언 연주로 거리에서 돈을 벌어 아빠의 용돈까지 챙겨주는 의젓한 꼬마.

<코러스>에서 부모를 기다리는 전쟁 고아 페피노 역으로 많은 이들을 울렸던 막상스 페렝. 프랑스의 ‘유승호’라 할 수 있을 만한 막상스 페렝은 <코러스>와 <파리36의 기적>의 제작자이자 유명 배우인 자크 페렝의 늦둥이 아들로 아버지처럼 착실하게 연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영화에서는 아코디언 연주까지 익히느라 두배의 노력을 해야 했지만 불평불만 없이 자신의 역할을 소화해냈다.

“오디션을 볼 거에요. 연줄 같은 건 없지만 겁 안 나요.”
미모와 재능을 갖춘 샹소니아의 예비스타 두스 役 노라 아르네제데(Nora Arnezeder)

가수가 되겠다는 꿈을 안고 시골에서 올라온 당찬 아가씨. 아름다운 외모만큼이나 매력적인 음색으로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며 밀루와 사랑에 빠진다.

가수 못지 않은 노래 실력으로 깊은 인상을 남기는 신예 노라 아르네제데는 <파리36의 기적>을 통해 자신의 매력을 십분 발휘하며 프랑스의 신성으로 떠올랐다. <물랑루즈>의 니콜 키드만을 연상시키는 그녀는 현재 배우 외에 음반을 발매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여러 명품 브랜드의 뮤즈로도 발탁됐다.



“붉은 군대 정예반에 있었어. 전장에서 잃은 동지도 있지.”
여자들 꼬시는덴 선수, 열혈 사회주의자 밀루 役 클로비스 코르니악(Clovis Cornillac)

파업 운동 중에도 여자들 꼬시는 일은 잊지 않는 열혈 사회주의자 밀루. 가수지망생 두스를 통해 진실한 사랑에 눈뜬다.

드라마부터 코미디까지, 다양한 장르를 소화해내는 배우 클로비스 코르니악. 프랑스가 사랑하는 ‘아스테릭스’ 시리즈에 출연해 아스테릭스 역할을 맡기도 한 배우이다. <파리36의 기적>에서는 노래와 춤까지 소화하며 또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데뷔가 머지 않았어. 느낌이 와. 성대모사의 왕자가 될 거야.”
본인만 인정하는 성대모사의 달인 자키 役 카드 므라드(kad Merad)

남다른 성대모사와 패션센스로 주변 사람들을 당혹케 하는 남자. 인기에 눈이 멀어 잠시 친구들을 배신하기도 하지만 결국 멋지게 돌아온다.

<꼬마 니콜라>에서 니콜라 아빠 역을 맡은 카드 므라드는 코믹 연기에 정통한 연기자 중 한 명. <코러스>에 이어 <파리36의 기적>까지 출연하며 크리스토퍼 바라티에 감독과 제라르 쥐노 등 배우들과 돈독한 호흡을 보여주었다.



“날 사랑한다고 믿었어. 결국 잘 속아가는 남자일 뿐이네.”
두스에게 반해 샹소니아에 투자한 사채업자 役 갈라피아(Bernard-Pierre Donnadieu)

샹소니아의 자금줄을 잡고 있는 사채업자. 가수지망생 두스에게 반해 공연을 올리도록 허락한다.

얼마 전 세상을 떠난 프랑스의 배우 베르나르-피에르 도나디유는 사악하지만 어느 순간에는 동정심을 불러일으키기도 하는 악역 갈라피아를 통해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주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 회원 5만원이상 구매시 배송료무료
* 5만원미만 구매시 배송료 2,500원
* 제주, 도서지역 항공료및 도선료 별도 청구


 위 윌 락 유 (1d...

 폴 모리아 추모 ...

 나와 언니와 셀린...

 더 박스 일반판 ...

 라 스칼라 극장 ...


* 등록된 감상평이 없습니다.

 회오리바람 SE (2disc) [미디어허브2월할인]

 6,900원

 클래쉬 (1disc) [미디어허브2월2차할인]

 3,300원

 꼭 껴안고 눈물 핑 (1disc)

 18,900원

 사라의열쇠 (1disc)

 21,900원

 소걸아 : 취권의 창시자 (1disc) [미디어허브2월할인]

 4,400원

[구매하기] 합계 : 원

 이용안내    |   회원가입   |  개인정보처리방침   |  고객센타

테크노DVD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동국로 18, 3층 301호 (식사동, 연합빌딩)
TEL : 031-967-2279 / e-mail : dvd@technodvd.co.kr -@technodvd 트위터
사업자 등록번호 123-16-86355 / 통신판매업 신고 2022-고양일산동-2735호
대표 : 권기영 / 분쟁조정기관 : 소비자보호원
Copyrightⓒ 2002 테크노DV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