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장바구니/Wish List 
회원가입 | 주문/배송조회 
나의쇼핑수첩 | 요청목록 
테크노 즐겨찾기 추가하기

   천원Shop    최신    예약    New Update    재입고    순위    출시일정    감상평    수상작    CD이벤트    아울렛    VIP    오늘만이가격    중고매입가  

상세검색 인기검색어:  블랙아담  불릿트레인  티탄  리틀드러머걸  드라이브마이카  노스맨  3D

 레볼루션 아일랜드 (1disc)

 12,500원

 스탈린그라드 (1disc)

 19,500원

 러시 : 스트리트레이서 (1disc)

 22,500원

 어트랙션 (1disc)

 21,900원

 인필트레이션: 세이브 호스티지 (1disc)

 22,500원

 블랙아웃: 인베이젼 어스 (1disc)

 21,900원

 시크릿 어페어 (1disc)

 21,900원

 [블루레이] 수어사이드 스쿼드 [2D + 3D] [디지북한정판]

 35,900원

 [블루레이]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 [2D+3D] [스틸북한정판]

 39,800원

 정말 먼 곳 (1disc)

 21,900원

 [블루레이] 테넷 [스틸북 한정판] (2disc)

 29,800원

 사랑보다 황금 (1disc)

 6,900원

제9중대 (dts,1disc) [와이드미디어 일본,인디베스트모음전]
The 9th Company
장 르 드라마 전쟁 DTS영화 
감 독 표도르 본다르추크
주 연 알렉세이 차도프  아서 스몰랴니노프  이반 코코린  콘스탄틴 크류코프 外
소비자가 22,000 원
판매가 8,800 원
적립금 100 원
출시사 와이드미디어
출시일자 2012-08-17
주문수량   EA
   

등급 : 15세이상관람가


더빙 : 러시아
자막 : 한국어, 영어, 덴마크어, 스웨덴어, 노르웨이어, 핀란드어
오디오 : DTS & DOLBY DIGITAL 5.1CH
화면비 : 2.35:1 Anamorphic Widescreen
상영시간 : 137분
지역코드 : ALL (NTSC)

:::스페셜피쳐
Movie (133분)
ㅁ. 감독 인터뷰1
ㅁ. 감독 인터뷰2
ㅁ. 예고편

* 키포인트
<지옥의 묵시록> <플래툰> <블랙 호크 다운>을 잇는 이시대 최고의 전쟁영화!

[REVIEW]
<블랙 호크 다운>의 놀라운 객관적 시각, <플래툰>의 인간 내면을 바라보는 진실이 함께 담겨 있다
-Philip French, Guardian

실제 상황 같은 재현, 그러나 감동의 대서사시
-Matthew Leyland, BBC.co.uk

영화사에 남을 이 시대의 전쟁영화!
-David Edwards, Daily Mirror

대담한 색채로 강렬한 여운을 남기는 영상
-Leslie Felperin, Variety.com

너무나 뛰어난 ‘한 공동체의 초상화’
-Anton Dolin, Gazeta

가슴에 고동치는 진실의 감동
-Elena Kurbanova, Moskovskaya Praveda

정확한 캐릭터 표현과 에너지 넘치는 배우들의 연기에 경의를 표한다
-Angus Wolfe Murray, EyeforFilm

반 전쟁도 군국주의도 아닌 ‘실제적 전쟁’을 그린 영화
-Elena Kurbanova, Moskovskaya Praveda

:::줄거리
빛나는 젊음, 사랑, 꿈을 가슴에 묻고 한 곳에 모이다!
1988년 아프가니스탄 침공 9년째, 끝이 좀처럼 보이지 않는 대결의 접점으로 젊은 청년들이 또 한 번 징집되었다. 화가를 꿈꾸는 예술가, 선생님이 되고자 하는 교생실습생, 결혼식을 치른 지 하루 만에 소집되어 온 새 신랑, 어린 딸을 둔 젊은 가장. 그들은 사랑하는 연인, 가족과 이별하고 비가 내리는 어느 겨울 밤 훈련소로 떠나는 기차에 몸을 싣는다. 지옥 같은 3개월의 훈련이 시작되고, 젊은 병사들은 하루하루 치열한 삶의 모든 순간들, 희망의 한 자락까지도 함께 나눈다.

마지막 전투에 우리를 던졌다!
D-Day, 아프가니스탄의 땅을 밟은 그날, 임무를 마치고 본국으로 후송되기 위해 수송기에 오르는 선임 병사들과 마주친 제9중대. 하지만 이들은 선임병들이 탄 수송기가 이륙한 지 5분도 안되어 폭격 당하는 것을 목격한다. 전쟁터와 죽음에 대한 두려움을 숨긴 채, 게릴라 무자헤딘과 맞서기 위해 자르단 3234 고지에 오른 그들은 최고의 전투를 맞이하게 되는데….

[PRODUCTION NOTE]
<제9중대>는 엄청난 제작비를 기록하며, 비행기 폭파 씬에만 90만 달러를 쏟아부으며 17일에 걸쳐 촬영되었다. 2004년 5월 25일부터 10월 12일까지 모스크바와 크림반도에서 111일간 촬영했으며, 18개의 로케이션지에서 총 150일 동안 촬영을 진행했다. 엑스트라까지 대략 2천 명의 스태프 동원, 거대한 스케일로 진행되었고, 아프가니스탄 마을 주민들의 의상은 전통 아프간 의상을 그대로 사용했다. 우크라이나 해군과 공군 모든 부대로부터 1,500명이 동원되었고, 크림반도에서 현지 촬영을 감행했다. 탱크 30-T-64-B부터 헬리콥터 10 MI-24와 10 MI-8 그리고 전투용 비행기 22 AN과 MIG 까지 광범위하고 다양한 기술장비가 사용됐다. 전체적으로 건조한 사막 분위기를 표현하기 위해 장비들과 훈련소 세트를 데저트 카키 색으로 페인트칠 했고, 거의 1천 킬로그램의 페인트가 들었다.

헬리콥터 씬
베케보토에서 촬영된 이 장면은 장소가 가진 문제들로 인해 속을 썩였다. 흑해 연안에 위치한 포로스에서 헬리콥터가 날아오기로 되어있었는데,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러시아 그리고 카자흐스탄 대통령의 공식 외무회담이 열리고 있던 터라 헬리콥터 장면 촬영에 제한이 가해졌다. 빨간색 소련 국기가 박혀있어 눈에 띄는 헬리콥터들이 회의가 열리는 대통령 궁 위를 낮게 날아다녔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이미 떠난 상태가 아니었더라면, 영화 촬영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쳤을 것이다. 결국 헬리콥터 씬 촬영 다음날, 표도르 본다르추크 감독은 경고를 받았지만 허가서가 발휘되어 무사히 촬영을 진행할 수 있었다고 한다.

헬리콥터 충돌 사고
헬리콥터 MI-24 두 대가 산 위에서 선회하는 씬을 촬영하는 현장에서 마주 오던 행글라이더와 충돌했다. 감독은 비행 촬영에 동원됐던 모든 승무원들을 보내어 행글라이더가 추락한 지점을 재차 확인케 했으나 결국 찾아내지 못했다.

아프가니스탄 마을 폭파 씬
가장 촬영하기 어려웠던 씬. 얄타필름 스튜디오의 전문가들이 4개월에 걸쳐 만든 아프간 마을 세트는 실제 느낌과 분위기를 그대로 복원하기 위해 진흙으로 만들어졌고 약 2만 평방미터에 달했다.
영화의 절정, 후반의 마지막 전투 씬은 쿠축에서 촬영되었고, 42대의 화물 자동차로 돌과 쇄석이 운반되었다. 먼지가 흩날리는 효과를 위해 3톤의 시멘트와 토탄이 쓰였다.

[Director]
표도르 본다르추크 _ Fyodor Bondarchuk
<전쟁과 평화>의 명감독 세르게이 본다르추크의 아들로

<제9중대>로 감독 데뷔했다. 모스크바국립영화학교를 졸업하고 배우와 감독으로 활동 중이며 영화 내에서 직접 교관 호르호이를 연기했다. 자신이 겪어온 세대의 아픔과 전쟁에 관한 거대한 스케일의 영화를 만들고 싶었던 그는 이 시대 최고의 전쟁영화 <제9중대>로 신인답지 않은 대작을 선보이며 러시아 영화사상 초유의 흥행과 더불어 대를 잇는 감독이라는 찬사를 받았으며 또한 자신의 꿈을 이루어냈다.

About Movie 1
전쟁 반대를 표방하는 것도, 군국주의를 외치는것도 아닌 있는 그대로의 전쟁을 실질적으로 그려낸 영화
<제9중대>. 마지막 총격까지 목숨을 내놓고 싸웠던 병사들에 관한 이야기 <제9중대>는 인생의 농익은 즐거움과 성숙의 단계를 맛보지 못한 채, 아프가니스탄의 산 중턱에서 죽어가는 젊은이들이 함께 했던 전장의 생활을 다루고 있다. 영화는 10대 후반, 20대 초반의 젊은 청년들, 꿈에 대한 열정과 사랑에 대한 기대로 부풀어 있는 이들이 피비린내 나는 현장에서 뒹굴어야 하는 이유가 국가의 명분 없는 전쟁이라는 것을 마지막에 폭로하고 있다. 희생을 강요 받은 작은 개인들의 비운을 씁쓸히 낭독하고 있는 <제9중대>는 정치적 입장 표명과는 거리를 둔 채 ‘진실’ 그 자체에 집중하고 있는 것이다. 삶과 죽음의 선을 아슬아슬하게 밟고 있는 극단의 상황, 그곳에서 꽃피운 감동적 우정의 이야기 <제9중대>는 드디어 2007년 한국에 상륙, 우리에게 진실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제9중대>는 ‘러시아의 <지옥의 묵시록> 내지는 <플래툰>’으로 평가되며 비평가들 뿐만 아니라 일반 관객들에게도 강력한 지지를 받아왔다. 전쟁을 통해 변화되어가는 인간의 내면과 갈기갈기 찢어진 영혼들의 참혹한 모습을 치밀하게 폭로한 <지옥의 묵시록>처럼 인간 내면의 조명을 담고 있는 <제9중대>에는 살인에 무뎌지는 과정, 인간 고유의 가치를 잊어가는 무서운 광경이 섬세하게 그러나 심오하거나 무겁지 않은 톤으로 플롯과 화면에 스며들어있다. ‘중대’를 제목에 명시한 <제9중대>와 같이 ‘소대’를 제목에 명시한 <플래툰>은 특정 주인공을 중심으로 전개되는 스토리 라인과 명확하게 전쟁에 대한 비판적 시각을 유지한다는 면에서 <제9중대>와 차이를 보이지만, 리얼한 전쟁 씬 묘사로 두 영화는 확연히 닮아 있다. 훈련소와 전쟁터라는 확실하게 장소로 구분되는 이야기 구성을 가지고 있는 <제9중대>처럼 <밴드 오브 브라더스> 또한 훈련소에서부터 전장까지 부대원들이 겪는 이야기를 그리면서 특정 주인공 없이 전우들의 에피소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스티븐 스필버그와 톰 행크스 공동 제작, 2001년 세계적인 인기를 누렸던 이 시리즈는 병사들의 캐릭터가 잘 묘사되어 있으며 그들의 전우애를 포착하고 있다. 전우애를 강조한 것은 <블랙 호크 다운>에서 가장 두드러지는데, <제9중대>를 빛나게 하는 가장 큰 요인은 바로 전쟁터에서 꽃피는 우정이다. 영웅의 등장 없이 특정 임무수행의 과정을 보여주는 이 두 영화는 동료의 목숨을 구하려고 끝까지 안타까운 사투를 벌이는 병사들의 모습에서 똑같이 닮아 있고, 함께 했던 그 날들을 잊지 못하는 생존자 류타예프는 사실상의 패배조차 ‘우리들만의 승리’로 바꾸어 놓으며 죽은 전우들과 함께 승리를 나눈다.

About Movie 2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리얼한 감동의 재현!
영화 <제9중대>는 당시 전쟁에 직접 참가했던 발레리 대령의 증언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거의 불가능한 임무를 명령하고 가장 위험한 지역으로 파견했었다는 대령의 진술은 지옥 같은 훈련소 생활과 전쟁터의 처참한 광경으로 생생하게 재현되었다. 1980년대 말 소련군의 군복, 아프가니스탄 주민과 무자헤딘의 의상까지 그대로 재현하고 있는 이 영화는 아프가니스탄에서의 전투양상과 소련군의 병영문화와 훈련모습까지 만나볼 수 있어 더욱 큰 관심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처참한 곳에서 꽃피었던 우정 그리고 삶에 대한 유머, 치가 떨리는 두려움, 비행기 폭파와 총격전의 리얼한 묘사까지 생생한 당시의 모습을 영화 속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아프가니스탄으로의 파견이 가벼운 원정 탐험 정도로 여겨졌기 때문에 필요보다 많은 인원이 지원했고, 수많은 젊은 청년들이 훈련을 통해 노련한 군인으로 거듭났다. 이들 가운데 9중대는 수송 부대가 안전할 수 있도록 방어하는 임무를 주로 맡았었다. 전쟁 막바지 후퇴하는 호송대를 방어하기 위해 끝까지 맞서 싸웠던 자르단 고지 3234에서의 마지막 전투는 죽음 앞에서 조차 함께하고 싶어했던 이들의 우정과 더이상 함께일 수 없었던 비극을 보여준다. 라디오 통신은 끊겼고, 그들은 전쟁이 끝났다는 것을 들을 수 없었다. 제9중대에서 혼자 살아남은 마지막 병사의 절규 어린 외침은 아프가니스탄의 산 전체에 공명으로 남았다. 이제 세계가 그 절규를 들을 차례이다.

About Movie 3
처절한 삶의 끝, 우리는 함께였다
비가 내리는 어느 밤 징집된 젊은이들이 기차역에 모인다. 사랑하는 연인과 헤어지는 바라비, 물감과 팔레트를 챙겨 들고 온 지오콘다, 손 잡은 부녀의 모습이 담긴 그림을 어린 딸에게서 건네 받는 스타쉬. 어둡고 살벌한 분위기 속에 계속해서 이들의 이름을 부르며 소리치는 목소리가 기차역을 가득 메운다. 기차에 몸을 실은 이들은 훈련소로 이동하기 위해 마지막으로 머리카락 한 올 남김 없이 머리를 밀고, 강한 성격의 류타예프를 중심으로 바라비, 지오콘다, 스타쉬, 추가이노프 등이 한자리에 모이게 된다. 전쟁터에 대한 두려움과 환상이 교차되는 가운데 각자 자신들이 처한 다양한 처지와 개성들을 이야기하며 급기야는 ‘함께’ 이 시기를 헤쳐나가기로 마음 먹는다. 아프가니스탄으로의 징집을 거부하고 집으로 돌아갈 수 있는 마지막 선택권이 주어지던 날, 가장 집으로 돌아가고 싶어하던 바라비 조차 마음을 돌이키면서 진정으로 함께하는 여정이 시작된다.


* 회원 5만원이상 구매시 배송료무료
* 5만원미만 구매시 배송료 2,500원
* 제주, 도서지역 항공료및 도선료 별도 청구


 두 여인 [리마스...

 런던의 독수리 (...

 겨울전쟁: 105일...

 포트 블리스 (1d...

 아이언 크로스 :...


지루.. - kkc3073 (2007.10.21)
생각보다 비루함..

 영광의 날들(dts,1disc) [와이드미디어 일본,인디베스트모음전]

 8,800원

 언더그라운드 (1disc) [피터팬픽쳐스4월할인]

 7,700원

 스탈린그라드 [다음미디어 특가행사]

 2,500원

 오션스 13 [워너8월파격한정기간할인]

 9,900원

 알프스 대탈주 (1disc)

 13,900원

[구매하기] 합계 : 원

 이용안내    |   회원가입   |  개인정보처리방침   |  고객센타

테크노DVD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동국로 18, 3층 301호 (식사동, 연합빌딩)
TEL : 031-967-2279 / e-mail : dvd@technodvd.co.kr -@technodvd 트위터
사업자 등록번호 123-16-86355 / 통신판매업 신고 2022-고양일산동-2735호
대표 : 권기영 / 분쟁조정기관 : 소비자보호원
Copyrightⓒ 2002 테크노DVD, All rights reserved.